G&G그룹 이용호 회장에 대한 검찰내 비호세력조사를 위해 설치된 특별감찰본부가 지난해 이씨 불입건 처분 당시 서울지검장이던 임휘윤 부산고검장을 22일 소환했다.

특감본부는 일단 임 고검장을 상대로 작년 서울지검 특수2부가 이씨를 긴급체포하고도 하루만에 풀어주고 두달후 불입건처분한 과정에, 검사장으로서 이씨 선처와 관련된 모종의 지시를 내리거나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특감팀은 앞서 이덕선 군산지청장(당시 서울지검 특수2부장)과 임양운 광주고검차장(당시 서울지검 3차장)에 대한 대검 감찰부의 조사결과를 검토한 결과 이씨의 석방과 불입건을 이 지청장이 사실상 주도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따라 특감팀은 보강조사후 이 지청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사법처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감팀은 그러나 임 고검장이 당시 이씨 변호인이었던 김태정 전 법무장관으로부터 '잘 검토해달라'는 전화를 받고 이 지청장에게 이씨와 관련된 모종의 언질을 줬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 임 고검장을 상대로 구체적인 발언내용을 조사할 방침이다.

특감팀은 또 임 고검장과 이 지청장 등이 이씨와 향우회 등을 통해 만났다는 첩보에 대해서도 임 고검장을 상대로 진위여부를 조사하는 등 이씨와의 관계를 다각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특감팀은 임 고검장과 이 지청장간 대질조사 등을 통해 임 고검장이 이씨에 대한 선처 과정에 구체적으로 개입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직권남용 혐의로 징계를 건의하되 개입수준에 따라서는 사법처리하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감팀은 예우 차원에서 임 고검장에 대한 조사를 한부환(대전 고검장) 본부장이 직접 맡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