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2일 '이용호(李容湖) 게이트'와 관련, "검찰 수사의 본질은 이번 사건의 '몸통'의 실체를 밝히는 것"이라며 검찰의 성역없는 조사를 거듭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또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의 해명과는 달리 동생 승환씨가 올 2월부터 G&G그룹 사무실에 출근해왔음이 밝혀졌다며 "도덕성을 상실한 신 총장은 즉각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우리는 이미 검찰이 '이용호 비망록'을 입수한 상태라는 제보를 받고 있으며 검찰이 이를 어떻게 처리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이제 검찰이 숨긴다고 은폐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닌 만큼 '몸통'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른 당직자는 "이용호씨가 주가조작 재료로 사용한 보물선 사업을 고위층 인척인 L씨의 소개로 인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특검제를 통한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 당직자는 또 "우리당에 접수된 제보 중에는 여권의 유력한 대선주자 2-3명이 이번 사건에 연루됐다는 제보가 들어와 있다"고 주장하고 '이용호 비망록'의 실체공개를 촉구했다.

그는 이어 "수사결과가 우리당에 접수된 자료나 제보보다 미흡할 경우 확인절차를 거쳐 공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