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지난 17-21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제45차 총회를 열고 북한의 핵비확산 의무 이행을 촉구하는 결의를 채택했다고 외교통상부가 22일 밝혔다.

IAEA는 표결없이 컨센서스로 채택한 이 결의에서 북한의 안전조치협정 불이행이지속되고 있는데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최근 IAEA측이 제시한 사찰조치 수용을 포함한 북한의 의무이행을 촉구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IAEA측이 지난 99년과 2000년에 이어 이번에도 북한핵문제 결의를 컨센서스로 채택한 것은 북한 핵문제의 조기해결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은 이에 앞서 지난 17일 총회 개막연설에서 "핵안전조치 이행 여부 검증에 대한 북한의 비협조적인 태도에도 불구하고 IAEA는 북한의 흑연감속원자로와 관련시설의 동결을 감시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경복기자 kkb@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