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朴晙瑩) 국정홍보처장은 21일 "국민의 정부는 언론자유를 일관되게 보장해 왔고, 앞으로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면서 "정부가언론개혁에 개입할 계획도 없고, 개입해서도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정부는 언론사 소유구조에 어떤 개입도 할 입장이 아니고, 관여할 일도 아니다"면서 "일부에서 정부의 세무조사가 일부 언론사의 소유구조 변화를 위한 것이라거나, 비판적인 일부 언론인의 인사에 개입할목적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그는 "언론사 소유구조와 인사문제는 전적으로 해당 언론사의 소관사안임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평생을 민주주의를 위해 싸워왔고, 민주주의에는 언론자유의 보장이 포함된다"며 "대통령은 앞으로도 언론의 자유를 훼손하는일은 절대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처장은 "대통령은 올 연두 기자회견에서 언론개혁 문제에 대해 `언론계, 학계, 시민단체, 국회가 합심해서 투명하고 공정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취임직후인 지난 98년 4월6일 신문의날 기념식에서는 `민주주의는 다양한 여론이 숨쉴 때 가능하다. 다양한 여론은 언론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 언론개혁도정부가 아니라 언론 스스로가 해야할 일'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박 처장은 "대통령의 취임 초 말씀이나 올 연초 말씀이나 근본취지나 내용이 똑같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면서 "언론개혁과 관련된 정부의 입장은 출범초나 지금이나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기자 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