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자민련 이완구(李完九)총무는 21일 국회에서 회담을 갖고 이용호(李容湖)씨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제 실시가 불가피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검찰수사를 지켜본 뒤 실시시기를 결정키로했다. 양당 총무는 또 "현 정부들어 교원정년을 62세로 단축한 이후 극심한 교사 부족및 교원사기 저하라는 역기능이 발생했다"며 이번 정기국회 회기중 교원정년을 63세로 1년 연장토록 교육공무원법 개정안을 처리키로 했다. 이와 함께 남북협력기금 사용전 국회동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가칭 `남북협력교류법' 제정안과 방송위원회 위원 구성방식을 조정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방송법개정안을 역시 회기내에 입법키로 하고 내달초 양당 3역회의에서 두 법안의 구체적내용을 조율키로 했다. 회의뒤 한나라당 이 총무는 "양당간 이같이 합의했지만 수적 우위를 이용해 민주당에 무조건 수용하라고 요구하기 보다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총무와도 충분히논의해 합의처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다만 민주당이 끝내 거부할 경우는 표결처리도 고려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자민련 이 총무는 "양당간 기본적으로 입장과 노선에 큰 차이가 없었다"며 "특검제의 경우 한시법으로 할지 상시법으로 할지에 대해선 결론을 내지 못해 계속 논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