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의 동생이 횡령 및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된 G&G 그룹회장 이용호(李容湖)씨로부터 6천666만원을받은 사실이 밝혀진데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청와대측은 "동생의 일로 신 총장에게 책임을 지라고 하는 것은 '신판연좌제'"라면서 "지금은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지켜봐야 할 때"라고 야당에서 제기하고 있는 자진사퇴론을 반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0일 "신 총장은 이용호씨에 대한 수사착수를 지시했고 나중에 동생이 이씨로부터 두달치 월급 등을 받고 이씨의 계열사 사장으로 일했다는 사실을 알고 이를 밝히지 않았느냐"면서 "동생이 신 총장에게 로비를 했다거나 범죄행위를 했다면 책임을 져야 하지만 그렇지 않은데도 책임을 지라고 하는 것은 '신판연좌제'"라고 신 총장 책임론을 일축했다. 특히 그는 "여론도 중요하지만 법과 원칙을 지켜야 한다"면서 "정치권에서 여과없이 토로되는 주장이 국민들에게 알려져 의혹이 증폭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강조했다. 고위 사정관계자도 "신 총장은 자신의 동생에게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기자회견을 통해 사실대로 밝히지 않았느냐"면서 "신 총장이 책임질 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들은 야당의 특검제 도입 주장에 대해서도 "검찰의 진상규명을 지켜봐야 한다"면서 현 단계에서 특검제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보였다. 한 고위관계자는 "검찰이 강도높은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수사결과를 보고조치하면 된다"며 "만일 수사가 미흡하거나 누구를 봐줬다고 하면 다른 방법을 강구할 수 있지만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며 검찰이 엄정하고 공정하게 수사하도록 촉구하고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고위 관계자도 "특검제 도입 문제는 검찰의 수사결과가 나온 뒤에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그러나 여론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는 등 이번 사건이 미칠 파장에 촉각을 세우는 모습이었다. 한 고위관계자는 "국민과 야당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실관계에 대한 확실한 조사와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신 총장 동생 문제를 참모들로부터 보고받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