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9일 비공개 총무회담을 갖고 이용호(李容湖)씨 의혹사건의 진상규명 문제를 논의했으나 양측 의견이 엇갈려 합의도출에 실패했다.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회담에서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총무는"이씨가 법사위와 정무위에 모두 증인으로 채택된 만큼 이들 상임위 합동국감을 통해 진상규명을 하자"고 제의했으나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증인진술의 신뢰성을 위해선 개별 국감이 불가피하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이재오 총무는 이어 "오는 25일 법사위 국감을 지켜본뒤 특검제 추진 문제를 최종 결정하겠다"는 뜻을 전달했으며, 이에 대해 이상수 총무는 "지켜보자"고 유보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이상수 총무는 회담후 "야당은 25일을 전후해 특검제에 관한 입장을 정리할 것 같다"며 "우리도 이 문제는 확실히 밝히는 것으로 입장을 정리했으니 국민의혹을 해소하는 조사가 이뤄지지 않겠느냐"고 말해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특검제를 수용할 수 있음을 거듭 시사했다. 한편 이재오 총무는 "여소야대 정국이 펼쳐졌으나 방송법과 남북협력기금법 등 특정사안에 대해 자민련과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민주당과 최종조율을 거쳐 여야 합의를 통해 국회를 순탄하게 이끌어가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