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19일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 동생이 G&G그룹 회장 이용호(李容湖) 씨로부터 6천여만원을 받은데 대해 "신 총장은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부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근거없는 의혹 운운하며 야당과 언론에게 법적 조처도 불사하겠다던 신 총장은 뒤늦게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자 서둘러 불끄기에 나섰으나 한마디로 호화 옷로비 사건의 재판"이라면서 특검제 도입을 거듭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