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과 자민련은 19일 G&G 그룹회장 이용호(李容湖)씨 주가조작및 횡령사건을 둘러싼 정.관계인사 연루설 등 권력형 비리의혹에 대해 특별검사제 실시를 추진키로 하는 등 대여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민주당도 국회 법사위와 정무위간 합동 국정감사를 제의하면서 검찰의 수사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나 내부적으로는 검찰의 자체 감찰활동 결과에 따라 특검제를 수용하는 방안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빠르면 국감이 끝나는 내달 초부터 '이용호 게이트' 특검정국이 시작되면서 여야간 대립과 충돌이 첨예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나라당은 이날 국감 중반점검 회의에서 "일단 검찰 조사를 지켜보되 오는 25일 대검찰청에 대한 법사위 국감에서도 유야무야될 경우 곧바로 국회본회의에 특검제법안을 제출한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자민련도 "검찰수사가 미진하다고 판단될 경우 한나라당의 제안을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사실상 수용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총무와 자민련 이완구(李完九) 총무는 오는 21일 회담을 갖고 특검제 실시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며 국회 과반수를 확보하고 있는 양당이 합의할 경우 특검제 법안의 국회통과가 예상된다. 이와관련, 이재오 총무는 "특검제법안은 이번 사건만 다루기 위한 한시법이 아닌, 특검제 자체를 제도화하는 일반법으로 제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또 당내에 '권력형비리진상조사위'를 구성, '이용호 게이트'와 국정원 간부 거액수수 혐의설, 안정남(安正男) 건교장관 동생 특혜설 등 3대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키로 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이용호씨 사건에 대한 당의 입장은 철저한 국정감사와 검찰수사를 통해 국민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것"이라며 "필요하면 법사.정무위 합동감사를 통해 진실이 규명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의혹이 계속 증폭돼 국감 및 수사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는 국민여론이 있으면 국정조사와 특검제를 수용할 수도 있다"고 조건부 수용의사를 비쳤으며 다른 관계자는 "검찰이 검찰을 조사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특검제 수용이 불가피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하순봉(河舜鳳) 부총재는 행자위의 서울지방경찰청 국감자료에서"현 정권은 코스닥 열풍 등을 통해 차기대선 자금용도로 이미 5조원을 확보해 놓았다고 한다"며 대선자금 연계설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정국불안을 조장하기 위한 허무맹랑한 발언"이라며 "이회창 총재의 친동생인 이회성씨가 국세청과 안기부를 동원해 국민세금과 국가안보예산을 빼돌려 선거자금으로 사용하는 등 과거 자신들의 행태와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 정략적 접근"이라고 반박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