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씨 사건 파문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자민련과의 공조를 통해 특검제 도입과 국정조사 실시를 추진하는 등 전방위 공세에 나섰고,이에 민주당은 정치공세라고 일축하면서 국회 법사위와 정무위의 합동국감 제의로 맞섰다. 특히 19일 오후 신승남 검찰총장 동생이 이씨로부터 거액의 자금을 받았다는 사실이 전해지자 한나라당은 검찰총장 사퇴를 촉구하면서 공세의 강도를 높였다. 장광근 수석부대변인은 즉각 논평을 통해 "검찰총장의 동생이 로비대상으로 전락했을 정도니 다른 검찰간부와 정치권인사의 관련여부는 명약관화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이회창 총재는 국감중간점검회의를 주재, "이용호 사건 등 국민들의 관심사이자 국가적 중대사안을 적시해 지적한데 대해 격려한다"고 독려했다. 이재오 총무는 "3대 의혹사건은 국정원과 국세청,금감원,여권실세,검찰뿐만 아니라 폭력조직까지 가담한 권력형 비리의 결정판"이라며 "검찰의 자체 감찰이 유야무야될 경우 헌법과 국회법에 규정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이상수 총무는 "이씨 사건에 대한 당의 입장은 국정감사와 검찰수사를 통해 진실을 철저히 규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무는 야당의 특검제 및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일축하면서도 "검찰수사와 국정감사에도 불구하고 의혹이 계속 증폭될 경우 이를 수용할 수 있다"고 '조건부 수용'의사를 내비쳤다. 이재창.김동욱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