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원(崔慶元) 법무부장관은 19일 G&G그룹 이용호 회장 의혹 사건과 관련, 야당에서 특검제 도입을 논의하고 있는 데 대해 "정치권의 논의를 언급할 입장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장관은 이날 오전 대구 고.지검을 초도 방문, 기자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이같이 말하고 "형사소송법상 수사의 주체는 검사인 만큼 검찰의 수사를 믿어야 하며, 검찰 또한 국민들이 특검제 도입이 불필요하다고 인식할 만큼 명쾌하게 수사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검찰총장에 대한 특별지시와 관련해 불협화음이 일고 있다는 일부의주장에 대해 "검찰의 기본임무가 부정부패 척결이기 때문에 주마가편의 심정으로 국민의 의혹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는 취지로 지시를 내린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최 장관은 특히 "이번 사건은 검찰총장의 의지로 수사가 착수된 만큼 검찰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수사 의지와 열의를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최 장관은 이날부터 이틀간 대구교도소와 대구보호관찰소, 청송교도소 등지역 법무부 산하기관을 방문한 뒤 상경한다. (대구=연합뉴스) 문성규기자 moonsk@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