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9일 '이용호 게이트'와 국정원 간부 거액수수설, 안정남(安正男) 건교장관 동생 특혜설 등 3대 의혹에 대해 당내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하고 특검제 도입을 추진하는 등 전방위 공세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국회에서 이회창(李會昌) 총재 주재로 국감 중간점검회의를 열어 3대 의혹사건을 권력형 비리로 규정하고 이용호 사건에 대한 검찰의 자체 감사가 미흡할 경우 자민련과의 공조를 통해 특검제 도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특히 하순봉(河舜鳳) 부총재는 이날 국회 행자위의 서울지방경찰청 질의자료를 통해 "이용호 사건 등 일련의 사건은 여권에서 차기 대선자금 확보라는 차원에서 기획되고 진행됐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며 대선자금 의혹까지 제기했다. 이 총재는 이날 회의에서 "남은 국감에서 입법부의 기본기능인 행정부에 대한감시기능을 100% 발휘해야 할 것"이라면서 "이용호 사건 등 국민들의 관심사이자 국가적 중대사안을 적시에 지적한데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용호 사건에 대한 지속적인 진상규명을 당부했다.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3대 의혹사건은 국정원과 국세청, 금감원, 여권실세,검찰 뿐아니라 폭력조직까지 가담한 권력형 비리의 결정판"이라며 "검찰의 자체감찰이 유야무야될 경우 헌법과 국회법에 규정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권력의 하수인 역할을 하는 검찰을 그냥 보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이용호 게이트는 사상 초유의 권력형 비리의혹 사건의 종합판으로, 여당의원들 마저도 감사원 특감을 요청할 정도"라면서 "검찰 스스로 의혹의 중심에 있는 마당에 모든 것을 쉬쉬 덮으려 해서는 안되며 특검제를 통한 진실규명이라는 치욕을 되풀이하지 말라"고 말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안정남 건교장관 동생 특혜설을 겨냥해 "국세청은 영원한 안정남의 사조직이냐"면서 감사원의 즉각적인 감사착수를 요구했다. 한나라당은 이에 따라 국감이 끝나는 내달 초 정형근(鄭亨根) 의원을 팀장으로하고 법사.정무.재경위 소속 의원들이 참여하는 당내 `권력형비리진상조사위'를 구성해 진상조사에 나서는 한편 자민련과의 공조를 통해 3대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제및 국정조사 도입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