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성분분석 결과 국산 담배가 외국산 담배보다 타르와 니코틴 함량이 높아 인체에 더 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회 재경위 소속 한나라당 정의화(鄭義和) 의원이 14일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날 담배인삼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공사가 제출한 `국내시장 점유 7위까지의 성분비교' 자료를 근거로 이같이 밝히고 "공사가 외국 담배보다 국민들의 건강을 등한시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자료에 따르면 디스, 에쎄, 타임, 심플, 디스플러스, 라일락, 마운트 클래스 등국산 7대 담배의 타르와 니코틴 함량(㎎/개피)은 각각 6.5∼7.0, 0.7∼0.75로서 던힐 라이트, 마일드세븐 라이트 등 외국산 7대 담배의 함량(4.7∼7.0, 0.41∼0.65)보다 높았다. 다만 공사가 최근 발매한 `시마'의 경우 타르와 니코틴 함량이 각각 6.0, 0.65로서 기존 국산담배보다 낮았다. 정 의원은 "일부 외국산 담배는 담뱃갑에 유해성분 표시를 하는데 반해 국산 담배는 전혀 하지 않는다"며 "국산 담배에도 흡연자 스스로 유해성분 함량을 확인할수 있도록 담뱃갑 경고문에 성분함량표시를 하도록 담배사업법 개정이 시급하다"고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