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열린 국회 행자위의 전남도청 국감에서 야당의원들은 허경만 지사의 수감태도를 도마 위에 올렸다. 질의에 나선 이원창(한나라당)의원은 현안을 제처두고 "오늘 오전 도청 정문에서 직장협의회 소속 공무원들이 국감항의 시위를 벌인 것을 지사가 묵인한 것 아니냐"며 포문을 열었다. 이 의원은 "허지사가 한때 여수 해양엑스포 해외홍보 활동을 빌미로 국감불참을 선언한 것은 국회경시 및 위증죄로 고소할 수도 있는 사안"이라고 따지고 "특히 국감불참 사유로 제시한 순방 대상국가 VIP 미팅 약속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며 순방계획의 진위까지 거론했다. 같은 당 윤두환 의원도 "도청 공무원들의 항의시위는 유감"이라며 허지사에게 재발방지를 요구했다. 박종희(한나라)의원 역시 이날 공무원들의 시위에 유감을 표시하고 "국감제도가 잘못됐다면 계통을 밟아 개선방안을 제출하는것이 직장협의회의 올바른 태도"라고 질책했다. 반면 민주당 김충조의원은 "여수엑스포도 국감만큼 중요하다"며 "이들 나라의 VIP와 미팅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이 국가간 신뢰도 추락으로 이어질까 우려된다"고 말해 허지사에게 해명기회를 주었다. 이에 대해 허지사는 "이들 나라 VIP와 만나기로 약속된 것은 사실"이라며 "이번 국감으로 약속을 지키지 못했으나 이들 국가를 오는 11월 다시 방문해 사과하고 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지를 요청하겠다"고 해명했다. (광주=연합뉴스) 박성우기자 sw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