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신(金東信) 국방부장관은 11일 차세대전투기(F-X) 사업과 관련,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각 항공기 제작사가 상호 운용성 문제를책임지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중이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방부 제1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위원장 천용택) 국정감사 질의 답변에서 "F-X 후보기종인 EF-타이푼, 라팔, Su-35 항공기의 상호 운용성 문제 해결을 위해 각 항공기 제작사가 연동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계약서에 명시토록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한나라당 강창성(姜昌成), 강삼재(姜三載) 의원 등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변하고 "해외 직구매 또는 국내 기술도입생산 등 사업 방식은 예산, 핵심기술의 획득 가능성, 도입 기술의 활용화, 국산화율 및 방산 파급효과 등을 고려해 국익에 유리한 방법을 채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 장관은 공격용헬기(AH-X), 차기유도무기(SAM-X) 사업의 착수기 연기 문제와 관련, "연내 협상목표 달성이 곤란하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사업별 착수시기를 조정하는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장관은 "연말까지 2천800억여원의 환차손이 예상된다"면서 "현재 미계약된외자사업(2억 달러)은 편성된 예산 범위내에서 집행할 수 있도록 지불요소를 최소하고, 행정경비 등을 절감해 우선 충당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 유 기자 ly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