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경남도에 대한 국회 행정자치위(위원장 이용삼.李龍三.민주) 감사에서 의원들은 김혁규(金爀珪)지사의 대권도전설과 남해안 적조대책, 공무원 노조 및 성과상여금에 대한 도의 입장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한나라당 유성근(兪成根)의원은 먼저 "최근 도지사가 도의회에서 자신이 대권적임자임을 노골적으로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대권과 관련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민주당 원유철(元裕哲), 한나라당 정문화(鄭文和)의원등은 "적조는 과다한 생활오.폐수 유입이 원인인데도 해안지역 시.군의 하수처리율이 1%미만에 그치고 있다"며 "생활오폐수 처리방안과 적조예방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은 뭐냐"고 따졌다. 한나라당 하순봉(河舜鳳)의원은 "도가 경륜장과 경마장에 이어 외국담배회사까지 유치했다"며 "이 사업들이 단기적으로 도의 재정난을 덜어줄 수는 있으나 재정의 도덕성과 가정의 건전성문제가 일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박종우(朴宗雨)의원은 "경남지역 8개 지방공사와 공기업 가운데 경남개발공사는 부채가 6월 현재 1천152억원, 진주의료원은 7억원이고 진주의료원은 99년33억원에서 지난해 48억원으로 증가했다"며 지방공기업 경영혁신 성과와 향후 대책을 추궁했다. 한나라당 이병석(李秉錫)의원은 "경남도 공무원의 직장협의회 조직률이 높은 이유가 무엇이며 공무원노조 인정에 대한 견해는 무엇이냐"고 물었고 자민련 오장섭(吳長燮)의원은 본래의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는 공무원 성과상여금제도의 개선방안을 질의했다. (창원=연합뉴스) 정학구기자 b940512@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