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신형로켓 H2A는 철저히 북한을 겨냥하고 있다고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3일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에서 "우리는 우리 공화국을 첫번째 목표로 삼고 무모한미사일 개발에 매달리는 일본의 군사적 움직임과 이를 공공연하게 부추기는 미국의반공화국 압살책동을 절대로 수수방관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고 평양방송이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특히 일본이 북한측에 사전통보도 하지 않고 로켓을 발사한 것에 불만을 표시한 후 "저들은 탄도미사일 발사를 마음대로 해도 일 없고 남들이 그렇게하면 안된다는 삐뚤어진 속심을 그대로 드러내 보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또 일본이 로켓발사 실험을 `우주 개발'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설명하고 있지만 "이는 대륙간 탄도미사일과 같은 군사적 목적을 가리기 위한 기만극"이라면서 현행 헌법상 본토 방어만 한다는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을 버렸다고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평화적 미사일 개발은 북한의 `자주적 권리'라고 밝힌 후 "우리 미사일은 우리의 자주권을 존중하는 나라들에 한해서는 위협으로 되지 않지만 우리를 목표로 삼고 위험한 미사일 발사에 매달리는 일본과 그를 적극 뒷받침해 주고 있는 일부 나라들에까지 아량을 베푸는 것이 아니다"고 경고했다.

(서울=연합뉴스) 심규석기자 nksk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