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3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임동원(林東源)통일장관 해임건의안과 5조555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안, 돈세탁방지 관련 2개 법안을 처리한다. 그러나 안건처리 순서를 놓고 민주당은 추경안과 돈세탁방지법을 우선 처리할 것을 요구한 반면 한나라당은 해임안을 먼저 표결할 것을 주장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국회는 이에 앞서 법사위를 열어 범죄수익은닉 규제.처벌법과 특정금융거래정보보고.이용법(FIU법) 등 돈세탁관련 2개 법안을 처리, 본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쟁점이 됐던 FIU법은 야당측이 당초 마약, 밀수, 조직범죄 등의 국외거래에 대해서만 계좌추적권을 부여하자는 입장이었으나 모든 범죄의 국외거래에 대해 계좌를 추적할 수 있도록 하자는 내용의 수정안을 제시했고 여당이 이를 수용해 합의처리 가능성이 높다.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해임안이 가결되면 여당의원들이 허탈감에 빠져 본회의장을 빠져나갈 수 있으므로 추경안 등 다른 안건을 먼저 처리해야 한다"면서"돈세탁방지법은 야당의 수정안을 받기로 했으므로 합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인사에 관한 사항인 해임안을 먼저 처리해야 한다"며 "돈세탁방지법은 야당 수정안을 여당이 수용, 처리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