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31일 한나라당의 인천공항 의혹사건 특검제 실시요구에 대한 논평을 내고 "무책임한 설과 의혹을제기, 3천만원의 손해배상을 하도록 판결을 받고도 정신을 못차리는 것은 정국혼란을 목적으로 한 이회창(李會昌)식 '아니면 말고' 정치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장 부대변인은 "한나라당과 이 총재가 현 정부의 실패를 목적으로 정치사회적불안을 선동하고 혼란을 유발하는 것은 어린아이의 불장난 같은 위험한 발상"이라고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기자 yd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