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중권(金重權) 대표는 30일 오전 당 최고위원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최근 불거진 '당-청 갈등설'의 경위를 설명하고,더이상의 논란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몇몇 최고위원들로부터 "상황을 설명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공식 회의에서 논의하기에는 적절치 않다"며 양해를 구한뒤 회의직후 대표실로 자리를 옮겨 40여분간 간담회를 가졌다. 김 대표는 간담회에서 청와대 비서진을 비판한 발언이 언론에 보도된 경위를 상세하게 설명한뒤 "발언의 진의가 확대 전달됐다"면서 "개인적인 내용인만큼 개인이 알아서 정리하겠다"며 다른 최고위원들의 이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 앞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상천(朴相千)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이 "자꾸 당과 청와대 사이에 갈등이 있는 것으로 비쳐지는데 더이상 신문에 나지않게 해달라"며 김 대표에게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전말을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으며, 대표에게 맡겨주면 지혜롭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고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이 전했다. 전 대변인은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는 "현재 당이 처한 상황이 복잡한 만큼 지도부와 당직자 모두가 말을 아끼고, 임시국회 등 당면한 국정 현안을 처리하는데 당력을 모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당내 문제에 관해서는 적절한 시기에 최고위원들이 별도의 모임을 갖는 방안을 추진하자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