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명예총재가 29일 임동원(林東源) 통일부장관의 자진사퇴를 요구, 방북단 파문과 관련한 임 장관 진퇴문제가 중대국면을 맞고 있다. 김 명예총재는 임 장관 문제와 관련, "국가와 국민을 위한 양당간 굳건한 공조를 위해서라도 이번 평양축전 사태에 대해서는 통일부장관이 자진사퇴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고 변웅전(邊雄田) 대변인이 밝혔다. 김 명예총재는 이날 오전 신당동 자택에서 주요당직자들과 간담회를 마친 후 변대변인을 통해 해임안 처리문제에 언급, "중용이란 것은 모나지 않게 일을 처리하는 것"이라며 이같은 공식입장을 밝혔다. JP가 임 장관의 자진사퇴를 공식적으로 언급하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이에 대해 청와대가 어떻게 대응할 지 주목된다. 이에 앞서 한광옥(韓光玉) 청와대 비서실장은 28일 신당동 자택으로 김 명예총재를 방문, 방북단 파문의 경위와 그동안의 조사결과를 설명하고 임 장관 거취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관련, 자민련 이완구(李完九) 총무는 "김 명예총재가 한 실장에게 '임장관 자진사퇴'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공조문제 등에 심각한 부작용이 걱정되는 만큼 (여권에서) 합리적으로 풀어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래운 이상인기자 sang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