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고위관계자들은 27일 민주당 김중권(金重權) 대표가 "몸이 불편하다"며 당사에 나오지 않은데 대해 파문 확산을 우려한듯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들은 대부분 김 대표가 과로 때문에 출근하지 않은 것이며, 따라서 김 대표의 당사 불출근을 구로을 재선거와 관련한 청와대와 당의 갈등이 표면화된 것으로 해석하는 시각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남궁 진(南宮 鎭) 정무수석은 이날 김 대표와 통화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대표는 과로로 출근하지 않은 것일뿐 그외에는 아무 것도 아니다"고 지나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특히 그는 구로을 재선거와 관련한 청와대와 당간의 갈등설에 대해서도 "잘못된얘기다. 김 대표의 기조는 당이 어떻게 승리하느냐를 고민하고 있는 것"이라며 "한석이 소중한데 검토하는 내용이 이 사람, 저 사람간에 다르니까 대표로서 얼마나 곤혹스럽겠느냐"고 일축했다. 또다른 고위 관계자도 "너무 과민반응을 보일 필요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입장은 당과 청와대간 갈등이 심화되는 것으로 비쳐질 경우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정국운영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비서진으로부터 김 대표의 '불출근'에 대해 보고받고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들은 내부적으로 김 대표가 당에 나오지 않은 것이 '당무거부'로 비쳐질 수 있는데다 측근 인사들이 김 대표의 불출근을 구로을 재선과 연결해 해석하고 있는데 대해 못마땅한 시각을 내보였다. 한 고위관계자는 "몸이 불편하다니까 나으면 나오면 되는 것"이라며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아울러 청와대측은 구로을 재선거 공천에 대해선 이날 구성된 당 공직선거후보심사특위에서 적절한 논의를 거쳐 결정할 문제라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