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5일 평양축전 방북단 파문과 관련, 임동원(林東源) 통일부 장관의 해임안 및 축전비용 지원문제를 둘러싸고 날카로운 공방을 계속했다.

◇ 민주당 = 한나라당의 임 장관에 대한 해임안 제출을 '민족간 분열과 갈등을 조장해 정치적 이득을 챙겨보겠다는 정치공세'이자 '국무위원 흠집내기'로 규정, 안기부 자금사건 등을 거론하며 역공을 취했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한나라당은 현정부 출범부터 국무총리 인준을 6개월이나 지연시켰고 3년6개월동안 26번이나 국무위원 해임.탄핵안을 내는 등 이성을 잃은 국무위원 흠집내기를 하고있다"며 "관계 당국에서 실정법 위반자를 처벌하면 될 일을 야당이 나서 침소봉대하며 정치공세를 펴고있다"고 비난했다.

장 부대변인은 "한나라당과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북한측에 우리 국민을 향해 총격을 요청하고 간첩 잡으라는 국가안보 예산 수천억원을 빼돌려 선거자금으로 쓰고도 사과조차 하지 않았다"며 "한나라당은 국무위원 해임안을 제출하기에 앞서 이런 부분들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국가예산을 반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상수(李相洙) 원내총무도 이날 고위당직자 회의에서 "방북단의 돌출행동이 통일부 장관 해임 사안인지 의문스럽다"면서 "야당은 두달에 한번씩 국무위원 해임안을 내고 있는데 칼은 칼집에 있을때 무게가 있지 너무 칼을 자주 휘둘러서는 안된다"며 야당측을 비난했다.

이 총무는 이어 "자민련과 공조해 해임안을 부결시키도록 하겠다"며 "이완구(李完九) 총무 발언은 자민련내 일부 의원들의 임 장관의 자진사퇴 분위기를 전한 것일뿐 기본적으로 양당간의 튼튼한 공조가 유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 한나라당 = 당3역회의를 열어 임장관의 교체를 거부하는 여권 태도를 '국민모독'으로 규정하고, 임 장관 해임건의안 관철을 위해 당력을 집중키로 했다.

김기배(金杞培) 사무총장은 "대통령이 임 장관을 교체않는다고 하는데 국민의 여론이 어디에 있는지 직시해야 한다"면서 "방북단 파견이 잘못돼 국론분열과 남남갈등을 일으키고, 이적단체를 남북한간의 창구로 활용하고, 남북협력기금을 그런 행사비용에 지원하는 등의 행위는 임 장관이 그만둘 충분한 사유가 된다"고 주장했다.

김 총장은 이어 "대통령은 흐트러진 국론을 모으기 위해서도 빨리 사퇴시켜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국회에서 더 강력하게 투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 부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사태의 본질을 국가 최고 지도자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은 유감이며, 국민들은 임장관을 보호하는 대통령에게 의혹의 눈길을 보내기 시작했다"며 임 장관의 해임이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특히 8.15 평양축전 남측추진본부가 축전비용으로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신청한데 대해 "국민혈세로 조성된 남북협력기금이 친북광란극지 원을 위해 존재하는 돈이냐"면서 불가방침을 분명히하라고 정부측에 요구했다.

한나라당은 27일 열리는 소속의원 연찬회에서 임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한 당의 방침을 재확인하고 해임안 처리에 동조할 기미를 보이는 자민련 의원들을 상대로 물밑접촉을 강화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전승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