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洪準杓) 전 의원이 13일 한나라당 김기배(金杞培) 사무총장을 만나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홍씨는 지난해 2월 "본업에 충실하기 위해 당분간 무원칙한 광란의 파티장에서 벗어나고자 한다"며 탈당계를 제출했었다. 홍씨는 서울 동대문을 등 향후 재보선 출마여부와 관련해 "정치를 재개할 생각이지만 올해와 내년 사이에 재보선이 상당히 많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당 지도부와 협의해 신중히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