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현경대(玄敬大.제주시)의원이 ARS(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한 정치 후원금 접수에서 5천통을 돌파하며 1위를 차지했다. 3일 현경대 국회의원 사무실에 따르면 현의원의 ARS 후원금은 지난 1일 기준 5천65통으로 전체 국회의원 가운데 처음으로 5천통을 돌파했다는 것이다. ARS시스템을 이용해 정치 후원금을 받고 있는 의원 중에서는 이상희 의원이 2천360통, 손학규 2천250통, 김민석 2천162통, 노무현 2천51통, 정동영 510통, 홍사덕471통, 강삼재 269통 등이다. 현 의원은 도세(道勢)가 약한 지역 출신인데도 다른 정치인과 월등한 차이를 보이며 폭넓은 층으로부터 지지를 받으면서 전화로 정치 후원금을 받아 짭짤한 재미를보고 있다. 현 의원은 700-1472(일사천리)로 정치 후원금을 받고 있는데 "깨끗한 정치는 투명한 정치자금 조달 및 사용에서 시작된다"면서 "ARS시스템을 이용한 후원금 모금은후원인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다수로부터 소액을 후원 받을 수 있는 제도로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후원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ARS후원금은 700국번을 이용해 통화자가 후원하고 싶은 의원의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통화당 1만원씩 후원금이 입금되는 제도로 돈은 전화 요금에 포함돼 부과된다. 현재 28명의 현역 국회의원이 ARS 정치 후원금 모집제도를 활용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이기승기자 leek@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