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지난 20일 경기 의정부에 이어 24일 인천에서 시국강연회를 열고 언론세무조사 등 정부정책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오는 27일 광주광역시에 이어 내달에는 대전광역시와 청주 등 강연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키로 했다.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인사말에서 "법치주의와 조세정의라는 간판을 걸어놓고 속에서는 정권연장이라는 계략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 세무사찰의 실체"라며 "언론탄압은 정권이 지금까지 해온 일 가운데 가장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특정 언론사와 그 가족, 친지에 대한 가혹한 사찰은 이미 정상적인 세무행정의 범위를 넘어선 것"이라며 "그것은 법을 가장한 제도적 폭력이고 권력의 폭거"라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정부가 과감한 국정쇄신을 단행하고 국민과 나라를 위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다면 야당은 전폭 협력할 것이나 이런 요구를 거부한다면 우리는 이 나라를 올바른 길로 이끌기 위해 모든 힘을 다해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만제(金滿堤) 정책위의장은 "경제대통령을 자부해 온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오히려 과도한 재벌규제로 실업자를 양산하고 가계빚은 300조원으로 늘렸다"면서 "서민당이라고 주장하는 여당이 결과적으로 서민을 죽이는 당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현 정권의 경제정책은 실패했다"며 그 요인으로 ▲거짓말 정책 ▲겉다르고 속다른 정책 ▲현대 등 특정기업 봐주기 정책 ▲대통령의 나홀로 정책을 꼽았다. 송영대(宋榮大) 전 통일부차관은 "우리 국민 가운데 통일을 반대하는 세력은 거의 없다"면서 황장엽(黃長燁)씨의 방미허용을 촉구했다. 한편 "비리.탈세사주를 비호하는 시국강연회를 열수 없다"며 대전 강연회 개최에 반발해 온 김원웅(金元雄) 의원은 이날 "언론개혁의 당위성도 강연회에 포함하는것을 전제로 내달 8일 대전 강연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천=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