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하노이를 방문중인 한승수(韓昇洙) 외교통상 장관은 24일 오전 하노이 대우호텔에서 탕자쉬앤(唐家璇)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을 갖고 한반도 정세 등 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 장관은 회담에서 한반도의 화해.협력 분위기를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남북 및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한 중국 정부의 협력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탕자쉬앤 부장은 정부의 대북 화해.협력정책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하고, 올 가을로 예정된 장쩌민(江澤民) 주석의 방북시 한반도 정세의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장관은 또 최근 장길수군 가족의 한국 송환시 중국 정부가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처리한 점을 평가하고, 선양(瀋陽)주재 영사사무소의 총영사관 승격을 희망한다는 점을 피력했다. 두 장관은 오는 10월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열리는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 별도의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오는 2008년 베이징(北京) 올림픽의 성공적개최를 위해 협력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와 함께 두 장관은 일본 역사교과서의 왜곡이 시정돼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이루면서, 내달 남아공 더반에서 열리는 세계인종차별 철폐회의 등 각종 국제회의에서 자연스럽게 시정을 위한 대응조치 마련 등을 논의한다는데 의견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장관은 지난해 이정빈(李廷彬) 당시 장관의 방중에 대한 답방으로 연내 탕부장의 방한을 환영한다는 입장도 전달했다. (하노이=연합뉴스) 권쾌현 권경복기자 kkb@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