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21일 사정당국의 고위공직자 공직기강 점검과 관련, 논평을 내고 "공직기강 확립의 의미보다는공직자 길들이기를 통한 레임덕 방지와 고위 공직자들이 정권홍보에 나서라는 주문에 역점을 둔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 대변인은 이어 "여자관계, 주벽 등 사생활과 언론관계 등에 초점을 맞추는식의 조사는 공직사회에 대한 불신만 확대시키고 결과적으로는 정책효과만 반감시킬뿐"이라며 "파렴치범으로 모는 비리위주의 조사보다는 업무역량 평가에 주안점을 두는 공명한 복무점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