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화갑(韓和甲) 최고위원의 '언론사주 구속 불원' 발언에 대해 21일 여권은 '원칙' 문제를 거듭 지적한 반면 야당은 '언론탄압의 사실상 시인'이라며 공세를 벌이는 등 파장이 이어졌다.

여권 한 고위관계자는 이날 "여기서 원칙이 흔들려선 안된다"며 "지금은 그런 얘기를 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20일 기자간담회에서 김중권(金重權) 대표도 한 위원의 발언에 대해"한 위원이 무슨 말을 했는지 모른다"고 전제하면서도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판단해 결정할 일"이라고 원칙론을 강조했다.

그는 또 "여당이 (불구속을) 건의할 수 있다"는 한 위원의 말에 대해서도 "검찰이 하는 것을 지켜본다는 게 우리당의 확고한 방침"이라고 못박았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김만제(金滿堤) 정책위의장은 오전 당 3역회의에서 "여권 실세중 실세인 한화갑 의원이 어제 세무사찰이 언론탄압이라는 것을 여기저기서 암시했다"며 "여권 실세가 사주구속 신중, 온건파 배려 등의 얘기를 한 것은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에 대한 언로가 막혀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세무사찰이 공정하지 못하고, 탄압이라고 주장해온 야당 의견에 대해 민주당내에서도 그런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만큼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