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는 20일 내년 대선에서의 역할과 관련,"정계를 물러나기 전에 하고 싶은 일이 있고 그 일을 해놓고 물러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명예총재는 이날 대전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개장식에 참석,'킹메이커론'과 관련,"내가 킹메이커란 말을 한 일은 없으며 다만 하고싶은 일이 있다는 의미에서 '잠들기 전에 몇발짝 더 가겠다'는 시구를 인용한 적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명예총재는 '자민련도 대선후보를 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내년 얘기하면 도깨비가 웃는다는 속담이 있다"며 "이 다음에 얘기하자"고 즉답을 피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