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일본의 역사교과서 재수정 거부에대한 국회 차원의 공동대응 필요성을 계기로 7월 임시국회의 부분가동을 위한 협상에 본격 나설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이와 관련, 여야는 10일 총무접촉을 갖고 본회의 및 상임위 소집 등 국회운영일정에 관해 절충을 벌였다. 이에 앞서 민주당 박상규(朴尙奎) 사무총장과 한나라당 김기배(金杞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전화접촉을 갖고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에 대한 공동대응의 필요성에의견을 같이 하고 총무회담을 통해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이만섭(李萬燮) 국회의장도 이날 추경예산안, 건축사법 개정안 등 6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지 못한 민생현안의 처리를 위한 본회의 직권소집 방침을 여야총무들에게 통보하고 여야의 협력을 촉구했다. 이 의장은 "민생현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직권소집 방침을 여야에 통보한 만큼 3당 총무가 국회일정과 관련한 타협안을 도출할 것으로 본다"면서 "만약 타협이 되지 않을 경우 직권으로 본회의를 열어 건축사법 개정안 등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오전 당4역회의후 브리핑에서 "야당이 국회가 열리면 민생을 외면한 채 정치공세의 장으로 활용하고, 열리지 않을 때는 민생을 내세워 방탄국회를 소집하는 관행에 고리를 끊어야 한다는 입장에서 7월 국회에 응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면서도 "그럼에도 야당이 어려운 입장에서 국회를열자고 요구하고 있어 총무에게 협상전권을 위임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박승국(朴承國) 수석부총무는 "약사법 개정안 등 6월 임시국회 마지막본회의에서 처리하지 못한 5개 법안과 결의안을 처리하면서 언론사 세무조사, 황장엽(黃長燁)씨 방미문제, 한일간 꽁치조업 분쟁,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문제 등에 대한 긴급현안질의를 하면 본회의를 하루 열 수 있다"며 "당 일정을 감안, 본회의는 내주 후반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는 일본 역사교과서 문제와 관련, 11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를 소집키로 합의한 데 이어 일본역사교과서왜곡시정특위(위원장 박상천.朴相千) 소집과 본회의에서 대일 역사교과서 시정촉구 결의문 채택도 검토하고 있다. gija007@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최이락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