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재계는 5일 노사가 대화와 협력을 통한 상생의 신노사문화 정착을 위해선 기업의 투명경영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투명한 기업경영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공동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 김각중(金珏中) 전경련 회장 및 김창성(金昌星) 경총회장 등 경제단체장은 이날 낮 청와대에서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갖고 노동계 연대파업 등 노사문제에 대해 논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배석한 이기호(李起浩) 경제수석이 밝혔다.

김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기업경영이 투명해야 노사관계가 원만해지고 기업가치가 올라가게 되며 외국인 투자도 잘되고 주식가치도 높아진다"면서 "기업들이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는데 더욱 진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대통령은 또 ▲생산성 범위내에서의 임금인상 ▲세계 일류제품을 만들기 위한 노사간 협력 ▲지식경제시대에 걸맞은 신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사용자측의 솔선수범 등을 주문했다.

특히 김 대통령은 "세계경쟁에서 이길 수 있는 신노사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사용자측에서 솔선해 달라"면서 "정부는 공정한 입장에서 신노사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각중 전경련 회장과 김창성 경총 회장은 ▲투명한 경영과 경영정보공개를 위해 노력하고 ▲근로조건 및 근로자 복지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며 ▲경제단체 공동으로 윤리경영실천 운동을 전개하는 등 신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앞장서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아울러 경제단체장들은 ▲불법행위 엄단을 통한 산업현장의 법치주의 확립 ▲무노동 무임금 원칙 확립을 위한 정부의 노력 ▲가칭 `시위문화 개혁을 위한 사회연대'구성을 통한 시위문화 개선 노력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강화하는 방향의 노동정책추진 등을 정부측에 건의했다.

이와 관련, 이기호 수석은 "오늘 간담회는 김 대통령이 노사간 협력과 대화를통해 협력적 상생의 노사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사용자측의 협조를 주문했다는데의미가 있다"면서 "노사관계가 안정될 수 있다는 희망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정부측에서 진념(陳稔) 경제부총리, 한광옥(韓光玉) 청와대 비서실장, 장영철(張永喆) 노사정위원장,이기호 경제수석이 참석했으며, 경제단체에선 손병두(孫炳斗) 전경련 부회장과 조남홍(趙南弘) 경총 부회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