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9일 저녁 싱가포르항공편으로 필리핀 마닐라 공항에 도착한 장길수군 일가족은 다음 날인 30일 오후 1시(서울시간 오후 2시) 아시아나 항공(OZ372)편으로 서울로 떠날 예정이었으나 아시아나 항공측이 '예약 취소' 사실을 발표, 이들 가족의 출국 연기설이 나돌고 있다. 이에 대해 마닐라 주재 한국대사관이나 항공사 모두 확인을 거부해 혼선을 빚고 있다. 대사관의 이윤 정무 담당 참사관이나 이순천 공사, 아시아나 항공의 박유정 마닐라 지점장 등은 "무슨 내용이든 확인할 수 없다" "모른다"로 일관하고 있다. 30일 오전부터 길수네 가족의 마닐라 도착 소식을 듣고 공항으로 몰려들고 있는 현지 언론들은 길수네 가족이 아시아나 항공편 예약이 취소됐을 경우 20분 전(12시40분)에 떠나는 대한항공이나 14시15분에 출발하는 필리핀 항공을 이용할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0... 니노이 아키노 공항은 출입구마다 경기관총 등으로 무장한 경비요원들이 삼엄한 경계를 펴고 있으나 현지인들에 따르면 '집총 경계'가 필리핀의 치안 상황 때문이며 길수네 가족 문제와는 관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0... 유력 일간지인 인콰이어러와 ABN, CBN-TV 등 필리핀 신문과 방송들은 29일 저녁 마닐라의 니노이 아키노 공항에 도착한 길수군 가족 7명에 대해 거의 보도조차하지 않고 있다. 영자지 인콰이어러는 30일 1면 머리기사로 마욘화산 재폭발로 위험 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대피 작업이 이뤄진 내용을 올렸으며 중간 톱과 하단 등 주요 기사들이 조지프 에스트라다 전 대통령에 대한 TV 청문회 문제 및 인질 사건을 일으켜 온 이슬람 반군 아부사야프 등으로 채워졌다. CNN과 BBC 등 외국 유력 언론들도 30일 오전 주요 뉴스에서 길수네 가족 얘기는 보도하지 않았다. (니노이 아키노공항=연합뉴스) 홍덕화특파원 duckhw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