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29일 3당 총무회담을 열어 통일.국방장관 해임건의안, 추경안, 국회법, 언론사 세무조사에 대한 국정조사 등 현안을 논의했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민주당은 국회법, 추경예산안, 자금세탁방지법을 비롯한 개혁입법 등 국회 계류안건에 대한 심의.표결에 야당이 응할 경우 해임건의안의 표결에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한나라당은 여당의 이러한 일괄표결안을 거부하고 해임건의안의 별도표결을 요구했다. ◇민주당 =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임동원(林東源) 통일, 김동신(金東信)국방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은 물론 국회법 개정안 등 모든 국회 현안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상정.심의.표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정했다. 민주당은 또 야당측이 요구하는 해임건의안만을 별도로 표결할 수는 없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야당이 해임건의안의 표결처리를 계속 주장할 경우 이에 응할 생각"이라며 "대신 야당도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 심의하다 운영위로 넘어온 국회법 개정안의 즉각 상정, 심의, 표결에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무는 특히 "국회법 외에도 추경예산안, 재정3법 등 개혁입법, 지난 28일 본회의에서 미처 처리하지 못한 법안 등 모든 현안을 일괄로 표결처리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은 이미 최근 3당 국정협의회에서 이러한 대응전략을 정하고 표결이 이뤄질 경우에 대비, 소속의원 전원에게 이날부터 국회에서 대기할 것을 지시했다. ◇ 한나라당 = 해임건의안과 언론사 세무조사에 대한 국정조사 여부가 정상적인 표결절차를 거쳐 처리돼야 한다는 기존 방침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다.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해임건의안은 정상적으로 처리돼야 한다"며 "여당의원들이 본회의장에 들어왔다 나가는 것은 안된다"고 밝혔다. 해임건의안 처리시 여당의원들의 집단퇴장 가능성에 쐐기를 박고 나선 셈이다. 한나라당은 또 여권에서 제기되고 있는 해임건의안과 국회법 개정안, 돈세탁방지법 등의 일괄표결 주장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해임건의안이 다른 사안과 연계될 성질의 것이 아닌데다, 국회법 개정안의 경우 정치개혁특위에서 논의돼야 할 사안이라는 논리에서다. 특히 한나라당은 언론 세무조사에 대한 국정조사 관철에 당력을 결집키로 하고, 수용되지 않을 경우 강력한 대여(對與)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원내외위원장 규탄대회 및 국회 농성 등이 검토되고 있다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이 총무는 "개혁입법도 실제로는 여당이 처리를 지연시키고 있으면서 그 책임을 우리에게 떠넘기고 있다"면서 "향후 벌어질 국회 파행은 전적으로 여당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당 일각에선 추경안 등의 처리가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들어 '7월 임시국회'소집주장도 제기되고 있으나 당 지도부는 "우리가 먼저 제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자민련 = 29일 오전 긴급당직자회의를 열고 민주당이 추진중인 통일.국방장관해임건의안과 추경안, 언론사 세무조사 국정조사, 국회법 개정안 등의 일괄표결에 대해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동조하고 나섰다. 이완구(李完九) 총무는 "정국을 풀기위해 민주당안에 원칙적으로 찬성한다"면서 "하지만 국회법이 걸림돌이 되는 것은 원치 않는다"고 말해 야당측이 파행의 원인을 국회법 탓으로 돌릴 가능성을 사전 차단했다. 자민련은 또 언론 국정조사에 대해서도 "국세청이나 언론사 양측이 떳떳하다면 당연히 하는 것이 옳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그러나 이 문제 역시 일괄타결이 안될 경우 민주당과의 공조의 틀에서 처리한다는 전략이다. 해임안 역시 일괄타결이 안될 경우 전날 의원총회에서 정한대로 표결에 불참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황정욱.이강원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