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동(李漢東) 국무총리는 22일 오후 5일간의 중국.몽골 방문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지난 18일 한국 총리로서는 최초로 몽골 방문길에 오른 이 총리는 엥흐바야르총리와 회담을 가진 데 이어 바가반디 대통령을 예방, CDMA(코드분할다중접속) 방식이동통신 기술협력 등 양국간 협력관계 증진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이 총리는 19일부터 중국을 방문, 주룽지(朱鎔基) 총리와 회담을 가진 후장쩌민(江澤民) 국가주석과 리펑(李鵬)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을 예방, 한반도 정세와 경제.통상 분야 협력강화 등 양국간 실질협력관계 증진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귀국에 앞서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상하이(上海)에서 임시정부청사를 둘러보고상하이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중 이동통신 로드쇼'에 참석, 축사를 하고 양국간이동통신기술분야 협력을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