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은 22일 북한 상선이 우리 영해를 처음 침범한 지난 2일 국방장관, 합참의장뿐만 아니라 3군 참모총장 등 군수뇌부가 일제히 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지자 곤혹스런 모습이었다.

이와함께 당 일각에서는 사정당국의 조사결과를 전제로 "책임을 물을 것이 있으면 물어야 한다"며 문책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중권(金重權)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4역 및 국회상임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국방위 민주당측 간사인 유삼남(柳三男) 의원에게 "언론보도를보면 영해침범 사건때 군 수뇌부가 골프를 친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있었는데얘기를 해달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영해침범 당일 합참의장이 골프를 쳤고 끝난 뒤에 작전지휘소인 (국방부) 벙커로 안가고 공관에 가서 식사를 하면서 지휘한 것은 상황인식이 느슨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회의에 앞서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유 의원은 기자에게 이번 사태와 관련, "(군수뇌부가) 책임을 통감하는 입장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 당직자는 "북한 상선이 영해를 침범한 당일 군 수뇌부가 골프를 친 것으로알려져 곤혹스럽다"며 "일단 사정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고 하니 결과를 지켜보자"고 말해 이번 파문이 국민 여론에 미칠 파장을 우려했다.

한편 국회 국방위원인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사정당국에서 조사하겠다고 했으니 그 결과에 따라 문제가 있다면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문책론'을제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