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2일 군수뇌부의 골프파문과 관련, 군지도부의 비상식적인 안보의식을 질타하면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문제점까지제기하는 등 대대적인 공세를 벌였다.

한나라당은 이날 김기배(金杞培) 총장 주재로 주요당직자회의를 열어 북한상선청진2호가 영해를 침범했던 지난 2일 국방장관과 합참의장은 물론 육.해.공 3군 참모총장도 골프를 친데 대해 "국민을 배신한 행위" "국방임무가 병정놀이냐" "초등학생보다 못한 처사"라며 군수뇌부의 안보자세 해이를 집중 성토했다.

회의에서 김 총장은 "대북 햇볕정책의 효과가 북한에 나타나는게 아니라 국방장관에서부터 3군총장에 이르기까지 우리 군 내부의 안보무장해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장군이 아니라 졸병 자격조차 없는 사람들을 믿고 생업에 열중하는 우리 국민들만 한없이 불쌍하고 처량하다"면서 "국민을 배신한 자들을 해임하고 철저히 수사,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또 "영해침범이 있던 그날 NSC 상임위원회는 북한선박 영해진입 사실을 의제로도 다루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북 선박의 영해침범이라는 엄청난 사건을 알고도 NSC 안건으로 다루지 않았다는 것은 너무나 큰 문제로, 군기강과 안보해이의 극치를 보는 느낌"이라고 주장했다.

정두언(鄭斗彦) 부대변인은 성명에서 임동원(林東源) 통일장관이 고의적으로 의제에서 배제했을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단순첩보로 여겨 의제로 다루지 않았다면 운영체계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임장관의 해임을 거듭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