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국회 본회의가 19일 예정돼있는 가운데 여당이 이날 대표적인 개혁입법의 하나인 돈세탁방지 관련 법안을 처리할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여야는 이에앞서 18일 오전 3당 총무, 재경위와 법사위 간사 등이 참여하는 9인위원회를 열어 돈세탁관련법안 처리방향을 최종 조율키로 했다. 여야는 그동안 2개 돈세탁방지 관련 법안 처리를 둘러싸고 논의를 거듭, `범죄수익은닉 규제 및 처벌법'에 정치자금을 포함키로 합의를 봤으나 `특정금융거래정보보고 및 이용법(FIU법)'에는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태다. 민주당은 오는 19일 우선 `범죄수익...법'만을 처리하고 FIU법은 오는 28일 또는 29일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하는 분리처리 방침을 세웠다.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이와관련, 17일 "그동안 돈세탁방지 관련 법안을야당과 논의했으나 FIU법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일단 18일 오전 9인위원회를열어 이견을 조율한뒤 `범죄수익...법'만을 여야 합의로 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총무도 "18일의 9인위에서 자금세탁방지법이 합의되면소위안을 법사위를 거쳐 그대로 표결할 것"이라고 말해 특별한 사정이 없을 경우 `범죄수익...법'만의 우선처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한나라당측은 특검제 도입을 포함하는 부패방지법을 19일 처리할 방침이어서 18일의 9인소위에서 여당과의 의견조율 여부가 주목된다. 여당은 특검제를 도입하자는 야당의 주장을 `검찰권 무력화 우려'를 이유로 완강히 반대해왔다. 한편 여야 개혁파 의원들로 구성된 `정치개혁을 위한 의원모임(정개모)'이 공익제보자의 신분보장 강화 및 보상규정을 새로 포함하는 내용의 부패방지법 수정안을이번주초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어서 주목을 끌고 있다. 정개모 의원들이 시민단체 등의 여론을 내세워 동료의원들을 설득하고 여론의압박을 받아 의원들이 소신투표를 할 경우 본회의에서 수정안이 가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