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선언 발표 1주년 기념 평양시 보고회가 14일 인민문화궁전에서 개최됐다고 북한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북한 평양방송ㆍ조선중앙방송, 조선중앙TV에 따르면 이날 보고회에서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은 기념보고를 통해 "역사적인 평양상봉이 마련되고 북남 공동선언이 발표된 것은 우리 민족의 자주통일 위업 수행에서 일대 전환의 계기를 열어놓고 국제 정치정세 발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 역사적 사변이었다"고 강조했다. 양 부위원장은 이어 "우리민족은 6.15 북남 공동선언의 기치를 높이 들고 새롭게 출발한 민족 자주 통일의 길로 더욱 힘있게 전진해 나가야 한다"며 무엇보다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통일 문제를 자주적으로 해결하려는 확고한 입장을 가질 것을촉구했다. 특히 외세의 간섭책동을 `반대 배격'해야 하며 우리 민족 안에서는 `외세와의공조로 안보를 유지할 수 있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6.15 남북 공동선언을 이행해 나가는 데서 선결 문제는 민족의 단합이라며 "우리 민족은 사상과 제도, 정견과 신앙 등 모든 차이를 뒤로 미루고 민족자주정신을 공동의 이념적 기초로 하여 뜻과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내일 6월 15일에는 북남 공동선언 발표 1돌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하여 금강산에서 북남 해외 각계각층 대표들이 자리를 같이하게 된다"며 "우리는 북과남에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민족자주통일의 열기를 한데 모아 민족공동의 통일행사들을 의의깊게 진행함으로써 외세와 반통일세력의 도전을 짓부수고 북남공동선언의 기치 따라 힘있게 전진하는 새로운 계기를 만들어야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양 부위원장은 기념보고에서 김정일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해 정초 눈보라 휘몰아치는 백두산에 올라 "역사적인 평양상봉과 북남 공동선언을 마련하실 대용단을 다지시었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양 부위원장을 비롯해 최태복ㆍ김용순 당중앙위원회 비서, 류미영 천도교 청우당 중앙위원장, 오익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당ㆍ정권기관ㆍ사회단체 고위간부, 비전향장기수, 시내 근로자 등이 참석했다고 북한 언론들은전했다. (서울=연합뉴스) 한동철기자 hd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