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1일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비상가뭄대책본부를 구성,현장방문을 통한 지원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가뭄대책본부는 김중권 대표를 본부장으로 하고 경기북부(반장 김근태,신낙균) 경기남부(안동선) 충북(정대철) 충남(이인제) 강원(장을병) 경남(김기재) 경북(한화갑) 전북(김원기) 전남(박상천) 제주(정동영) 등 10개반으로 구성된다. 한편 김 대표 등 당지도부는 이날 오후 경기도 강화군 화도면 사기리와 강화읍 월곳리 등 2곳의 가뭄현장을 방문,가뭄피해 극복 지원활동을 벌인다. [한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