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9일 당발전위를 열어 총재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여야 영수회담이나 여야의원들과 정례적인 대화를 갖는 방안을 비롯한 국정개혁 건의안을 논의했다. 민주당은 이날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김중권(金重權) 대표가 취합, 빠르면 11일 김 대통령에게 건의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선 특히 13일 예정된 김 대통령의 기자회견과 관련, 김 대통령이 경제.남북문제에서 초당적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해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와영수회담을 가질 것과 국회 상임위별로 여야의원을 정례적으로 청와대로 초청, 대화를 갖는 방안이 제기됐다. 또 오는 11월 발족할 국가인권위 위원장과 상임위원의 인선, 의문사진상규명위의 활동시한 연장 문제에 관한 당입장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은 이와함께 중산층과 서민층을 위한 조세개혁 등 민생.경제 안정책도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선 이러한 국정개혁 건의안과 별개로 중장기적인 당정쇄신안에 대해서도논의, 당지도부와 청와대 보좌진의 일부 개편과 인재 기용폭의 확대, 당과 정부 및청와대간 유기적인 협조체제 구축 필요성에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지난 4일 청와대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대통령이 인사문제는 자신에게 맡겨달라고 하고, 당.정.청간 협조체제 구축과 당중심 강화는 당의의견을 존중하겠다고 한 만큼 13일 밝힐 국정개혁과는 별개문제로 봐야 한다"며 "오늘 회의에선 국정개혁 구상에 포함시켜줄 것을 건의할 당 의견을 집중 논의했다"고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