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31일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 당정 수뇌부의 인적쇄신을 포함, 민심회복과 국정쇄신을 위한 방안이 수렴됨에 따라 당측의 보고를 토대로 파문수습 및 국정안정을 위한 구상에 착수한다.

김 대통령은 그러나 국정운영 시스템 개선과 당.정.청 개편문제 등 워크숍에서 제기된 각종 의견들의 구체적인 수용범위에 대해서는 1일 오후 민주당 김중권 대표의 보고내용을 최대한 참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따라 인적쇄신 주장의 수용여부와 쇄신폭, 범위 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으나 현재와 같은 여건속에서 국정운영의 연속성 등을 감안할 때 당 대표나 청와대 비서실장 등 당정 수뇌부를 교체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여권의 한 고위관계자는 "김 대통령은 일단 김 대표의 보고를 받은 뒤 이를 토대로 수습방안을 제시하게될 것"이라면서 "워크숍에서 제기된 인사쇄신 주장이 수용되더라도 그 폭은 제한적인 수준에 머물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 대표가 31일 워크숍 의견수렴 결과를 보고하면서 김 대통령에게 파문수습의 선택폭을 넓혀주기 위해 자신의 거취문제에 관해서도 의사를 표명할 지 여부가 주목된다.

또 청와대 일부 수석비서관들도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않기 위해 언제든 사의를 표명할 자세가 돼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다른 고위 관계자는 "김 대통령은 이미 당측에서 쇄신론이 제기되고 있는데 대한 수습대책을 구상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수습안은 인적쇄신 보다는 당정분위기를 일신, 국정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주안점이 두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