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이 연일 현 정부의 개혁정책을 옹호하면서 이회창 총재에 대한 공격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노 고문은 24일 기자간담회를 자청,"이 총재가 어제 국가혁신위 회의에서 ''따뜻한 보수''''개혁적 보수''란 얘기를 했는데 이는 ''기만적 보수''일 뿐"이라고 폄하했다.

노 고문은 이에앞서 지난 23일 국회 국민정치연구회 포럼에 참석,"이 총재는 정치스타일이 편협하고 역사를 보는 안목이 좁다"고 비난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