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정치연구회 월례포럼 특강을 통해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정치스타일만 편협한 줄 알았더니 역사를 보는 안목도 좁은 것 같다"면서 "냉전적 사고를 가진 그가 야당총재만 해도 이렇게 어려운데 대통령이 되면 어떻겠느냐"고 공격했다.

노 고문은 또 특정 신문을 거론하며"일제에 아부하고 독재에 결탁했던 수구언론들의 추악한 과거와 무한권력에 정치인 개개인과 시민들이 당당히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노 고문은 이어 "정치는 존재하는 현실에서의 선택인데도 수구언론이 대안없이 정권을 모략하고 흠집을 내려한다"며 "이는 정권을 무너뜨리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