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6일에도 정부의 재벌정책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계속했다.

한나라당이 여권의 규제완화 방안을 겨냥,재벌정책의 일관성이 결여됐다고 비판하고 나선데 대해 민주당이 ''재벌옹호당''이라고 역공을 가한 것이다.

민주당 김옥두 전 총장은 이날 "한나라당이 정부와 재벌기업의 대결을 부추김으로써 내년 대선에서 지원을 받으려는 속셈"이라며 "재벌비호와 재벌정책을 당리당략 차원에서 이용하고 있는 정당임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과거 집권시절 재벌과 오갔던 정경유착과 검은 돈의 유혹을 아직도 버리지 못하고 있다"고 맹공을 가했다.

임채정 전략연구소장은 "한나라당이 재벌을 옹호하고 나서 주식시장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최근들어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주가에 악재가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장전형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의 경제정책은 바람부는대로 나부끼는 깃발에 불과하다"며 "이회창 총재는 재벌개혁 정책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김만제 정책위 의장은 "김대중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기업개혁의 내용조정은 있을 수 없다고 했지만 정부와 민주당은 부채비율 등에서 예외를 인정하겠다고 했다"며 일관성 결여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장은 이어 "이같은 편법정책을 하고 있으니 정부가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하는 것"이라고 공격했다.

장광근 수석부대변인은 "현정부가 대북사업 창구를 현대에서 삼성그룹으로 교체할 것이라는 설이 증폭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한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기업과 국가경제를 흔드는 정권의 큰 실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