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진 청와대 정무수석은 14일 민주당 권노갑 전 최고위원이 제기한 ''대권-당권 분리론''에 대해 "당내에 상당한 수준의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궁 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시기와 방법 문제는 전적으로 당에서 논의해 결정할 사안"이라고 전제한 뒤 "당권과 대권을 분리하자는 것은 하나의 좋은 대안을 제시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야당에서 ''제왕적 대통령''이라고 비판하고 언론도 동조하고 당에서도 권한을 달라고 했는데 이런 것을 수렴해 보면 당권,대권분리로 가는 것이 여론에 순응하는 것"이라면서 "권 전 위원의 주장은 대선후보 선출후 일탈될 수 있는 당의 에너지를 결집시켜 협력을 극대화 시켜야 한다는 점을 기저에 깔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2단계 전당대회론''에 대해선 "장·단점이 있다"면서 입장표명을 유보했다.

남궁 수석의 이날 발언은 2단계 전당대회론을 제외하고는 권 전 최고위원의 주장과 맥을 같이하고 있어 김대중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 것이란 관측도 있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