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화갑 최고위원은 14일 "김영삼 전 대통령은 국제통화기금(IMF) 위기를 초래했지만 금융실명제 도입과 군 파벌 없애기,지자제 실시 등의 치적도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12일 경남 거제의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눈길을 끌었던 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역대 대통령들의 재임중 치적을 제대로 평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은 "역대 대통령들의 실패한 점만 지적하다보니 갈등 요인이 생기게 됐다"며 "잘한 것은 잘한 대로,못한 것은 못한 대로 평가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