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중권 대표는 14일 "교원의 자부심과 권위 및 사기를 높일 수 있도록 `교직발전종합방안''을 당정협의를 거쳐 조만간 확정,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이날 오전 마포구 창천초등학교를 방문, 교사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교원 정원을 증원해 교사 수급을 원활히 하고 처우개선을 통해 수업외 잡무를 대폭 경감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특히 민주당은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공교육종합발전특별위원회''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며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