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원내총무 경선을 실시한다.

이번 총무경선에 출마한 이재오 안택수 안상수 의원 등 ''재선 3인방''은 휴일인 13일에도 치열한 막판 선거전을 벌였다.

''이심(李心)''논란의 한 가운데 섰던 이재오 의원은 자신에게 우호적인 의원들을 상대로 득표활동을 벌였다.

이 의원은 "1차 결선투표에서 과반수를 득표해 결선투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대해 안택수 의원은 "선명성 있는 의원이 총무가 돼야 한다"면서 대여 주도권 확보가 가능한 자신을 찍어줄 것을 호소했다.

안 의원은 영남권 의원들과 3선 이상 중진,그리고 보수성향 의원들의 지지를 기대하고 있다.

안상수 의원은 "법률가 출신인 자신이 대여협상에 필수적인 존재"라며 "호락호락하게 당하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안 의원은 경기출신 의원들과 P·K의원들이 자신을 지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회창 총재는 원내총무가 선출되는 대로 수석 부총무등 부총무단 인사를 단행하고 내달 임시국회 정상화를 위한 대여협상에 나서도록 지시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나라당은 이번 총무경선 전 과정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하기로 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