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은 13일 촌지방지를 위해 스승의 날 휴교를 하는 학교가 늘고 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논평을 내고 "스승없는 스승의 날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이런 현상은 교육자들을 범죄시한 이 정권의 한심한 발상에서 연유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부분의 문제를 침소봉대해 교육자들의 자존심을 짓밟는 즉흥적 결정을 내려서는 안된다"며 "현정권은 교육자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따뜻한 ''스승의 날''을 복원시키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형배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